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 신설 청신호… > 건축/부동산 뉴스

본문 바로가기
  • 회원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장바구니0
쇼핑몰 전체검색
건축/부동산 뉴스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 신설 청신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회 작성일 21-09-27 07:49

본문

443c89ef487a9ec39f290971232adc4c_1632722582_6299.jpg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 신설 청신호…수원군공항 이전도 탄력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수원군공항 이전에 따른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이하 통합국제공항) 신설 사업(경기일보 6월29일자 1면)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2021~2025년)에 ‘경기남부 민간공항’을 명시한 채 확정, 발표했다.

해당 계획안에 이 문구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국토부는 장래 항공수요 추이와 주변 개발계획 등 여건변화를 감안, 중장기적으로 이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수원시는 국토부 계획안에 기재된 ‘민간공항’을 수원군공항(권선구 장지동) 이전에 따른 통합국제공항으로 보고 있다.

대구시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군과 민간의 통합 형태의 공항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미 수원군공항이 지난 2017년 국방부 발표에 의해 화성시 화옹지구로 이전하기로 된 상황에 민간공항만을 추가로 설립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이러한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여기에 통합국제공항의 경제성이 입증됐다는 점도 해당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6월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수행한 ‘경기남부 국제공항 항공수요 분석용역’ 결과, 2059년 기준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의 경제성은 기준치 ‘1’ 이상인 2.043으로 나온 데다 예상 이용객은 1천227만명(국내선 578만명, 국제선 649만명)으로 조사된 바 있다. 또 현재 경기남부 820만명의 도민들의 이동 편의와 삼성ㆍLGㆍSK하이닉스 등 ITㆍ반도체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서라도 통합국제공항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계획안은 국토부가 통합국제공항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몇 년째 제자리걸음이었던 수원군공항 이전과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 건설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군공항은 지난 2017년 국방부 발표에 의해 화성시 화옹지구로 이전하기로 됐으나 화성시의 반발로 이전 사업이 답보 상태다. 이에 수원시는 군과 민간이 합쳐진 통합국제공항을 추진 중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 더로스건축 주소 화성시 봉담읍 왕림1길20-9
사업자 등록번호 318-78-00176 대표 김용하 전화 01022983513 팩스 031624151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화성 1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김혜옥
부가통신사업신고번호 12345호

Copyright © 2001-2019 더로스건축. All Rights Reserved.